취업 유형에 따른 영아 어머니의 심리적 특성.jpg

 

전업주부가 육아 과정에서 받는 스트레스나 우울도가 ‘워킹맘(직장 다니는 엄마)’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영아의 활동성도 전업주부 가정이 가장 낮았다.

육아정책연구소는 10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배재대 유아교육과 임현주 교수의 ‘어머니의 취업유형에 따른 영아의 기질,

어머니의 심리적 특성, 양육방식의 차이 연구’ 보고서를 공개했다. 임 교수가 2009년 18개월 미만의 영아와 어머니 1863쌍에

대해 실시한 설문조사를 분석한 결과, ‘나는 내게 일어나는 일들을 거의 통제하지 못한다’ 등의 문항으로 구성된 자기효능감 부문에서

‘정규직 엄마’의 점수가 5점 만점에 3.78점으로 가장 높았다.

고용주·자영업자 엄마(3.73점)가 그 뒤를 이었고, 비정규직 엄마(3.66점)와 전업주부 엄마(3.66점)가 가장 낮았다.

자아존중감 부문에서도 전업주부 엄마의 점수(3.46점)가 가장 낮았다. 고용주·자영업자 엄마(3.66점)가 가장 높고

정규직 엄마(3.58점), 비정규직 엄마(3.57점) 순이었다.

‘지난 30일 동안 자신이 가치없는 존재라고 느끼셨습니까’ 등의 문항으로 구성된 우울 분야에선 정규직 엄마의 점수(1.82점)가

가장 낮아 우울을 가장 덜 느끼는 것으로 분석됐다. ‘좋은 부모가 될 수 있을지 확신이 서지 않는다’ 등의 문항으로 측정한

양육스트레스도 전업주부(2.77점)가 정규직(2.67점), 비정규직(2.58점), 고용주·자영업자(2.58점) 엄마보다 높았다.

어머니의 취업유형은 자녀의 기질에도 영향을 끼쳤다. 특히 활동적인 놀이를 좋아하는 등의 ‘활동성’ 부문에서

고용주·자영업자 엄마를 둔 영아(4.06)가 가장 높고 정규직(4.0점), 비정규직(3.90점), 전업주부(3.88점) 엄마의 영아 순으로 나타났다.

 

임 교수는 “워킹맘 중에서도 비정규직은 정규직과 다른 특징을 보이고 있다”면서 “워킹맘의 긍정적 심리 형성을 위해서는 직업의

안정성이 중요하다”고 말했다.